게시글검색

자유게시판

Home > 소통공간 > 자유게시판
게시글 검색
아이즈원 민주의 쩌는 뒤태.gif
노석상희성 조회수:39 27.125.96.59
2020-01-16 17:55:34
https://feelgame01.com/baduk.html20171201,경제,국민일보,㈜다른코리아 천안 불당동 소재 불무중학교와 창업 인재 육성 및 진로 교육을 위한 MOU 체결,㈜다른코리아 대표 김진한 는 올 해 첫 개교를 한 천안 불당동 소재의 불무중학교 교장 김영택 와 창업 및 진로 교육·멘토링에 대한 상호협력 업무협약 MOU 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다른코리아는 교육에서 사용되는 자체 개발 SW 창업 시뮬레이션 프로그램 ‘FEEDSHARE 와 교구를 활용하여 온·오프라인 창업 창의 진로 교육을 제공하고 대전 은행동에서 코워킹스페이스르 운영하고 있는 에듀테크 전문 기업이다. ㈜다른코리아는 올 해 2월에 법인을 설립해 지금까지 전국의 많은 학생들에게 참여형 교육을 제공하고 교육 참여자와 선생님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어 교육문의가 쇄도하고 있는 그야말로 최근 교육업계에서 주목 받고 있는 기업이다. 특히 이번 MOU 체결은 기관 대 기관이 아닌 민간기업과 학교와의 MOU체결로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이는 학생들이 창업과 진로에 대한 다양한 방법의 교육 및 체험 활동을 통해 학생들의 지식 습득과 역량 강화 필요성에 학교와 기업이 공감한 결과다. 학교와 기업은 △창업 및 진로 교육에 대한 지원 △창업 및 진로 멘토링에 대한 지원 등에서 서로 협력하게 된다. 천안 불무중학교 김영택 교장은 “올해 첫 개교를 하고 동시에 창업교육을 진행 했는데 아이들 반응이 폭발적이다. 이번 ㈜다른코리아와의 MOU 체결로 참여형 체험 활동을 통해 학생들의 창의성 증진과 미래 진로 결정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다른코리아 김진한 대표는 “자사가 제공하는 체험 기반의 맞춤형 창업 및 진로 시뮬레이션 교육과 스마트한 교육교구 키트를 제공하여 다가올 제 5차 산업 혁명에 대비한 미래를 이끌어갈 창의 인재를 양성하는데 큰 도움이 되겠다. 특히 이번 불무중학교와의 MOU체결을 시작으로 2018년도 상반기부터 상대적으로 교육서비스에 소외 받고 있는 도서지역의 학생들을 더 많이 만나기 위한 프로젝트를 준비 중이니 기대해 달라”라고 전했다.https://feelgame01.com/sports.html20171201,경제,아시아경제,와이아이케이 삼성전자와 반도체검사장비 계약,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 와이아이케이는 삼성전자와 1487억7000만원 규모 반도체검사장비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공시했다.https://feelgame01.com/casino.html20171201,경제,SBS,단독 대림산업 임직원 하청업체에 현금·외제 차 요구,앵커 하청업체로부터 돈을 걷어 로비에 썼다는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경찰이 대림산업과 서울시를 상대로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대림산업 임직원들이 하청업체에 현금은 물론 수입차까지 요구했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원종진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대림산업과 하청 계약을 맺었던 A 건설의 지출 결의서입니다. 하남 현장 격려비로 500만 원이 나갔다고 쓰여 있습니다. A 건설 측이 일을 주는 대림산업 관계자들에게 수백만 원씩 돈을 줬다며 보여준 근거입니다. 또 대림산업 임직원들은 발주처인 서울시와 LH 측에 로비가 필요하다며 금품 상납까지 요구했다고 말합니다. A 건설 대림 하청업체 관계자 다른 방식으로는 흔적이 남는다고 해서 현금으로 다 드리고 직접 손에 드리기도 하고 보는 앞에서 책상 위에다 두기도 했습니다. 발주처 임직원 접대도 A 건설 법인카드로 계산했다고 말합니다. A 건설 대림 하청업체 관계자 룸살롱에서 접대 하는 거는 당연히 경비처리가 안 된다고 저희한테 와서 계산하라고 했습니다. 대림 본사 직원들도 있었고 현장 직원들도 있었고 발주처 사람인 LH 감독관도 본 적 있어요. 심지어 한 현장소장은 고가의 외제 승용차도 요구했다고 A 건설 측은 폭로했습니다. A 건설 대림 하청업체 관계자 현장소장 따님이 대학 들어가서 대학 다니고 왔다 갔다 하려면 차가 필요하다고 해서 BMW로 샀죠. 사 드렸죠. 경찰은 지난달 15일 전·현직 임직원 11명이 하청업체로부터 6억여 원을 받은 혐의로 대림산업 본사를 압수수색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하청 업체와 전·현직 임직원 사이 돈이 오간 내역은 확인됐다며 이 돈이 발주처인 서울시 등에 로비자금으로 쓰였는지 수사하고 있다 고 밝혔습니다. 대림산업은 임직원 11명이 모두 혐의를 부인했고 이 가운데 4명은 스스로 사직했다면서 수사결과에 따라 나머지 직원에 대한 징계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