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검색

자유게시판

Home > 소통공간 > 자유게시판
게시글 검색
420공투단, 문형표 장관 사과 요구 '1박 2일'
관리자 조회수:660 121.129.203.203
2014-05-01 15:06:02
420공투단, 문형표 장관 사과 요구 '1박 2일'    반포 주공아파트서 1박 2일 농성 여는 추모문화제 개최경찰, 신고된 문화제 장소 이동 막아 참가자들 분노2014.05.01 03:43 입력
13988853288712.jpg
▲420공투단은 1박 2일 노숙농성의 시작으로 장애등급제 희생자 故 송국현 동지 촛불 추모문화제를 지난 4월 30일 반포 주공아파트 앞에서 열었다.

 

“송국현 씨도 편안한 저녁을 보내며 방안에서 TV도 보고 싶었을 것이고, 친구들과 맥주도 마시고 노래방도 가고 영화도 보고 싶어했을 것입니다. 그는 다른 사람이 아니라 여러분과 같은 사람입니다. 그런 사람이 죽었습니다. … 5월인데도 제법 쌀쌀한 바람을 맞이하며, 우리는 여기서 1박 2일을 보낼 겁니다. 송국현 씨가 바라던 꿈은 그뿐만 아니라 우리가 원하던 꿈이기 때문입니다. 그가 원했던 꿈을 이루지 못하면 또 다른 송국현이 나올지도, 우리가 송국현처럼 될지도 모릅니다. … 그를 서럽지 않게 보내주기 위해서라도 꼭 사과를 받아냅시다. 이승을 떠나지 못한 그의 꿈을 꼭 찾아줍시다.” - 장애해방열사_단 박김영희 대표 발언 중에서

 

장애등급제 희생자 故 송국현 동지 촛불 추모문화제가 지난 4월 30일 늦은 8시 30분 반포 주공아파트 앞에서 420장애인차별철폐공동투쟁단(아래 420공투단), 장애등급제 희생자 故 송국현 동지 장례위원회,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주최로 열렸다.

 

지난 22일 보건복지부 문형표 장관이 故 송국현 씨의 죽음에 공식적으로 사과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할 때까지 문 장관 집 앞에서 무기한 촛불집회를 진행한 지 이날로 9일차가 됐다. 이날은 전국에서 420공투단 참가단체 회원 등을 비롯해 전국에서 400여 명이 참가해, 송 씨를 추모하며 1박 2일 노숙농성 시작을 알렸다.

 

이날 추모문화제에서 민들레장애인야학 박길연 교장은 “활동보조 제도가 만들어지고 한 분 한 분 지역사회로 나오게 됐는데, 장애등급제가 사람을 (등급으로) 갈라 몇 시간만 살라고 한다”라며 “장애인들은 활동보조 시간이 끝나면 불안함 속에서 다시 활동보조가 올 시간을 기다리며, 천장만 보고 있어야 한다.”라고 꼬집었다.

 

박 교장은 “장애 등급이 1급에서 5급으로 떨어지신 한 분이 ‘장애등급제는 소리 없는 사형선고’라고 한 적이 있다. 그 사형선고로 김주영, 파주남매, 송국현이 죽었다.”라며 “김주영 동지 보낼 때 더는 비참하게 동료를 보내지 말자고 울음과 분노로 마음먹었는데 이렇게 또 동료를 보냈다. 그래도 송국현 동지를 편하게 보내려면, 문형표 장관에게 책임 있는 사과를 받고 장애등급제 폐지할 때까지 열심히 투쟁할 수밖에 없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13988855893586.jpg
▲추모사를 낭독하는 김홍기 학생. 이후 임소연 활동가가 대독했다.

 

송 씨와 같은 시설에 있었고 같은 야학을 다녔던 노들야학 김홍기 학생은 친구를 기억하며 추모사를 썼다.

 

“잘 살아보려고 밖으로 나왔는데 3급이라는 이유로 활동보조 없어서 참 힘들었지? 활동보조만 있어도 막을 수 있는 사고였는데 소식 듣고 슬펐어. 우리나라 장애인 사람취급 못 받는 게 열 받고, 우리 몸뚱이가 장애 등급으로 묶여있는 게 화가 났어. 자립한 사람들이 같이 술 마시던 때 네가 홀짝홀짝 술 마시고 안주 챙겨주는 그 모습이 생각나 눈물이 난다. 너랑 체험홈에서 같이 살고 싶었는데, 밥 한번 같이 못 해먹고 돌아간 게 안타깝다. … 그래도 네가 떠나고 사람들이 함께 자기 일처럼 슬퍼하고 있어. 보건복지부 장관은 아직 사과하지 않았지만, 반드시 받아낼게. 그러니 살아있을 때 속상했던 것 다 잊고 하늘나라에서 편히 쉬었으면 해. 잘 가 국현아. 내 친구야.”

 

상상행동 장애와 여성 마실 김광이 대표는 장애인문화공간 박정혁 활동가가 쓴 추모시를 낭독했다.

 

지체장애 5급, 언어장애 3급
뜨거운 화마 속에
장애등급제라는 쇠사슬은
님의 자유를, 님의 희망을
우리들의 꿈들을
송두리째 불살라 버렸습니다.

이제 우리, 눈물을 거두고
들불처럼 일어나 쇠사슬을 풀어요.
님을 묶은, 우리를 묶어버린
결박당한 날개의 쇠사슬을 풀어요.
- 박정혁, 故 송국현 동지 추모시 중에서

 

반포 주공아파트에 산다는 한 시민은 “일부 민원이 있지만, 그래도 우리 주공아파트 주민들은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여러분의 집회·결사 자유도 마음껏 누리게 도우리라 생각한다”라며 “여러분이 오죽하면 휠체어를 끌고 왔을지 그 고민을 나누는 주민들이 있다. 지지의사를 표명하는 주민이 있다는 걸 알고 앞으로도 열심히 뜻하는 바를 이뤘으면 한다.”라고 밝혀 참가자들의 큰 박수를 받았다.

 

13988862582187.jpg
▲추모 퍼포먼스 중인 노규호 연구원.

 

이날 문화제에서는 단편선 씨, 노동가수 이혜규 씨, 래퍼 한낱 씨, 노래패 유치장, 몸짓패 선언의 몸짓 공연이 이어졌다. 수유너머R 노규호 연구원은 추모 몸짓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노래를 부르기에 앞서 이혜규 씨는 “저 뒤에 서 있는 연둣빛 제복(경찰)들이 이 땅의 장애인들, 없는 이들, 가지지 못한 이들, 빈민들의 인권을 지키는 바리케이드가 되었으면 좋겠다”라며 “그렇게 된다면 반포주공 주민들의 민원도 듣지 않아도 되리라 생각한다. 경찰과 복지부 장관 때문에 듣지 않아도 될 민원을 듣고 있는데, 그 소리를 듣지 않기 위해서라도 끝까지 싸웠으면 한다”라고 강조했다.

 

우리 가는 이 길이 장애해방 이 길이
용두사미로 가다 만다면 모두 죽는다
빼앗긴 자여 짓밟힌 자여 이 땅의 장애인동지여
맹세했다면 끝까지 가자 죽어도 끝까지 가자
- 김호철 글·곡(일부 개사), 이혜규 노래, ‘끝까지 간다’ 중에서

 

한낱 씨는 “‘우리는 긴다’라는 노래를 만든 지 4년, 5년 됐는데 아직도 이 노래를 지금 불러도 비슷한 상황인 것 같아서 속상하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밥은 먹었냐고. 밥은 혼자 먹을 줄 아냐고. 밖엔 어떻게 나왔냐고. 어디에 가냐고. 화장실은 어떻게 가냐고. 혼자 할 줄 아는 게 뭐뭐 있냐고. 학교는 어디까지 다녔나고. 나라에서 돈은 얼마나 받느냐고. 어쩌다 장애인이 됐냐고. 나라에서 받는 혜택이 뭐뭐 있냐고. 비 오는 데 왜 나왔냐고. 묻지 말고 지금의 절규를 들어봐. … 우리는 긴다. 활동보조가 보장될 때까지. 부양의무제 폐지될 때까지. 장애등급제 폐지될 때까지. 우리는 긴다.’ - 한낱 노래, ‘우리는 긴다’ 중에서

 

참가자들은 ‘함께 가자 우리 이 길을’을 합창하며 이날 추모문화제를 마무리했다. 이어 참가자들은 그자리에서 문형표 장관의 사과를 촉구하는 1박 2일 노숙농성에 돌입했다.

 

13988857189570.jpg
▲손을 잡고 '함께 가자 우리 이 길을'을 부르고 있는 참가자들.

 

한편 문화제에 앞서 늦은 4시 30분부터 서울 고속버스터미널에서 행진해 온 참가자들은 늦은 6시 반포 주공아파트 근처 도로에서 문화제 자리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1시간 30여 분 동안 경찰과 충돌했다. 경찰은 문화제 장소로 신고된 아파트 정문 앞을 막아서 참가자들의 분노를 샀다.

 

특히 경찰들은 휠체어를 강제로 들어 나르는 등 강경 진압에 나섰으며, 그 과정에서 몇몇 장애인들이 휠체어에서 떨어졌다. 일부 아파트 주민들은 문화제 참가자들이 주민들의 평온을 해친다며 법적 대응을 경고하는 현수막을 들고 정문을 막아서기도 했다.

 

한편 노동절인 1일 이른 10시부터 송국현 씨 죽음에 대해 복지부 문형표 장관의 사과를 촉구하며 장애인 활동가들이 단식투쟁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후 420공투단은 늦은 2시 서울역에서 열리는 노동절 집회에 참가할 예정이다.

 

13988857708942.jpg
▲서울 고속버스터미널을 나서는 참가자들.
13988857591673.jpg
▲행진하는 참가자들.
13988858669285.jpg
▲반포 주공아파트 정문에 도착한 참가자들이 신고된 문화제 장소로 이동하려 하자 경찰이 막아섰다.
13988859151632.jpg
▲휠체어에서 떨어진 참가자가 바닥에 쓰러져있다.
13988859477069.jpg
▲경찰들이 참가자 휠체어를 들고 가는 모습.

 

13988860113494.jpg
▲아파트 정문에 촛불집회 참가자들에게 법적대응을 경고하는 내용의 현수막을 들고 서 있는 일부 주민들.
13988861772893.jpg
▲420공투단 참가단체 회원을 비롯해 전국에서 400여 명이 추모문화제에 참여했다.
13988863345161.jpg
▲공연하는 단편선.
13988863606358.jpg
▲노래패 유치장의 공연을 참가자들이 듣고 있다.
13988864432551.jpg
▲공연하는 한낱.
13988864788078.jpg
▲공연하는 몸짓 선언.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