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검색

자유게시판

Home > 소통공간 > 자유게시판
게시글 검색
장애인에게 최루액 발포’ 놓고 비판 이어져
관리자 조회수:576 121.129.203.203
2014-04-22 14:58:09

‘장애인에게 최루액 발포’ 놓고 비판 이어져

20일 발생…정치권, 네티즌들 “인권 짓밟은 행동”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4-04-21 14:29:34
20일 420장애인차별철폐공동투쟁단 시위 도중 최루액을 발포하는 경찰.ⓒ에이블뉴스DB에이블포토로 보기 20일 420장애인차별철폐공동투쟁단 시위 도중 최루액을 발포하는 경찰.ⓒ에이블뉴스DB
지난 20일 420장애인차별철폐공동투쟁단의 시위 도중 경찰의 최루액 발포에 대한 비판이 끊이지 않고 있다.

100여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420장애인차별철폐공동투쟁단’은 지난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서울 서초구 고속터미널에서 규탄대회를 열고, 20개 노선 고속버스 승차권을 구매해 탑승을 시도했다.

이는 교통약자이동편의증진법에 모든 교통수단을 교통약자들이 차별 없이 이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음에도 불구, 고속버스 및 시외버스 등은 이용할 수 없는데 따른 것이다.

그러나 당시 현장에는 이미 경찰 12개 중대 900여명이 배치됐고, 버스터미널 내에서 단체로 이동하는 과정이 불법 집회라며 해산을 명령했다.

이 과정에서 계속 버스 탑승을 시도하는 420공투단과 몸싸움이 벌어졌고, 경찰은 해산명령에도 420공투단이 흩어지지 않자 최루액을 사용했다.

이 같은 최루액 사용은 제도개선을 요구하는 정당한 활동에 공권력만 행사했다는 비판이 끊이지 않는 상황이다.

먼저 녹색당은 성명서를 통해 “20일 단체들이 장애인 이동권 보장을 요구하며 버스 탑승 시위를 벌이던 과정에서 경찰은 장애인들에게 최루액을 사용하는 등 폭력을 행사했다”며 “장애인의 날에 장애인들에 대한 폭력을 행사한 것에 개탄을 금할 길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저상버스 등 시외 이동권 보장이 시급한 상황에서 장애인의 당연한 권리 보장 요구에 경찰은 물리력을 행사했다”며 “이 땅에 인권은 어디에 있는가. 정부는 자신들의 실정을 오로지 경찰을 동원해 진압하는 방식으로 해결하고 있다. 장애인의 날 장애인들의 인권을 짓밟고 공권력만 행사하는 정부와 경찰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새정치민주연합 양승조 최고위원도 21일 열린 최고위원 회의에서 경찰의 최루액 발사는 ‘폭압적인 공권력’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양 최고위원은 “고속버스 휠체어 이용 장애인을 위한 장비가 없음을 세상에 알리고 장애인의 이동권을 보장하라는 정당한 주장과 집회에 대한 최루액을 발사할 정도로 공권력을 휘둘러야 했는지 따져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생일을 맞은 장애인들에게 최루액을 발사하는 행동은 폭압적인 공권력”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국민TV도 트위터를 통해 “장애인의 날에는 장애인 최루액을 쏘고, 세월호 실종자 유가족은 사복경찰로 감시하고 채증하는 경찰.. 국민을 보호하는 직무를 망각하고 정권의 개가 되어버린 경찰”이라고 지적했다.

네티즌들도 “어제 장애인의 날 집회과정에서 있었던 경찰의 최루액 분사 사건도 참 아프고 슬프다. 지금 어디로 가고 있는건가”, “미리 끊어놓은 고속버스 표로 고속버스에 승차하려 하자 경찰은 최루액을 뿌리며 제지했다. 대한민국이 미쳤다” 등 최루액 발포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0]

열기 닫기